박병호 집사(성가대 지휘자)

지난 달 17일은 부활절로 다시 사신 예수님을 기념하는 주일로 보냈습니다. 고난 주간부터 시작된 연합 성가대의 찬양 연습을 통해 매일, 매주 찬양 가사에 담긴 주님의 십자가의 은혜를 자연스레 묵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를 대신해서 고난당하심과 무덤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감격적으로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Youth 오케스트라의 반주와 EM에서 정성스레 준비한 그림자 연극은 찬양과 더불어 부활의 메세지를 잘 전달해준 감격적이고 영광스러운 찬양 예배의 시간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길었던 코로나 시대의 마침표를 찍듯이 전교인이 비전 센터에 모여 한 마음 한 영혼으로 부활의 주님을 찬양할 수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새로운 부활의 노래였습니다.

다윗은 시편에서 늘 기도와 말씀 묵상으로 영적 충만을 체험하여 새 노래로 하나님께 찬송을 올리자고 외칩니다. 오랫동안 교회에 출석하며 많은 찬송을 불렀던 우리들에게 새 노래를 부르라는 건 무슨 말일까요?

모르는 새 노래를 매주 연습해서 부르라는 것일까요?

다윗에게 새 노래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부르는 것입니다. 속죄함을 받은 사람들의 감사의 고백입니다.

매주 주일 아침 8시 10분이면 연습 시간에 맞추기 위해 성가대실로 향하는 비전 센터 2층 계단이 분주해집니다. 누구보다 먼저 주일 아침을 깨우는 성가대원들 얼굴에 피곤함이 아닌 평온함이 느껴집니다. 한주간 받은 은혜에 감사하여 찬양을 드리는 가사에서 또 노래의 화음 가운데 큰 은혜를 부어 주십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남과 여로 창조하시고 이 둘에게 서로 다른 소리를 내게 하셨는데 이는 아마도 4부로 나뉘어서 노래 하라고 그러신게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다양한 현악기도 관악기도 모두 하나님께서 찬양을 위해 허락하신 것이지요. 우리에게 주신 이 귀한 소리로 아름다운 화음을 만들어 하나님께 다시 올려드리는 것은 너무나 귀한 사역이며 성가대원들은 이를 실현하는 사역자들입니다.

옥합을 깨어 주님께 향유를 부어드리듯 자신의 시간과 달란트를 써서 주님께 귀한 찬양을 올려 드리기를 자원하는 분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합니다. 성가대의 일원이 되어 함께 새 노래를 부를 분들의 참여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