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갑 목사

지난 5월 11일 토요일, 둘째 딸 에이미가 결혼을 했다. 이제껏 수 많은 사람들의 결혼주례를 했지만, 결혼 당사자 아버지로서는 처 음(?) 결혼식에 참석을 한 것이다. 참으로 묘한 감정이었다.

에이미가 다니는 아틀란타 교회의 젊은 목사가 와서 주례를 하였 고, 결혼식장은 내가 보기에 창고(?)같은 그런 곳이었다. 별로 맘 에 들지 않았지만 그래도 결혼 당사자의 마음이 중요하니까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왜 이렇게 멋진 교회를 놔두고 굳이 나가서 결 혼식을 하겠다고 하는지… 일단 소규모 초청자 중심, Invitation Only 결혼식을 하다보니까 초대를 하고 싶은 많은 사람들을 초대 하지 못한 아쉬움이 컸지만, 그래도 미국의 결혼식이 신랑신부 중 심이라서, 자신들이 아는 사람들이 와서 진정으로 축하해주는 모 습을 보면서, 부모를 보고 오는 한국식 결혼식과는 다르구나 하 는 것을 실감했다.

결혼식이 있는 토요일 새벽, 예배를 마치고 기도를 하는데 이상하 게 눈물이 나서 참을 수가 없기에 일찍 기도를 마치고 내 방으로 왔는데도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평소에 눈물이 없고 사운드 오브 뮤직 같은 영화를 보면서도 잠을 잘 정도의 무감각한 사람이었는 데, 이상하게 억제할 수 없는 눈물이 쏟아져 내리는 것이었다. 그 래서 목자모임에도 가지 못하고 혼자서 사무실에 있었는데, 집사 람이 내 방으로 들어오더니 울고 있는 내 모습을 보면서, “아니 갑 자기 왜 그래요? 무슨 일이 있었나?” 하는 것이다. 워낙 냉정한 사 람이라서 그런지 모르지만, 아니 그래도 그렇지, 딸을 시집보내는 날, 아빠가 눈물을 흘리는데 왜 그러냐니, 무슨 일이냐니?… 아마 도 전혀 예상치 못한 내 모습을 보고 놀란 모양이다. 나중에 집에 올 때는 자신도 눈시울을 적시면서 아쉬워하는 모습이었다. 그래 도 30년을 넘게 같이 살았는데 어찌 그런 아쉬운 감정이 없을 수 있겠나?!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이 그렇지 않을까 하면서 우리도 예외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결혼식은 눈물없이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 단단 히 마음 준비도 했지만, 얼마나 기쁜 일인지 모른다. 태어나서 애지중지 하면서 키우고, 청소년이 돼서는 아빠의 마음을 힘 들게 해서 밉기도 했지만, 그래도 형제들간에 사이좋게 잘 자 라준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고, 직장에서도 인정받고 안 정된 생활을 하게 된 것이 또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무엇 보다도 감사한 것은, 아주 착하고 순진한 사위를 보게 된 것 이다. 부대찌개를 좋아하고, 운동을 좋아하는 면에서 일단 나 의 마음에 들었고, 모든 일을 신중하게, 그리고 책임있게 처리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정되게 가정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라기는 좀 더 열심히 신앙생활을 해주었으 면 하는 마음이다. 아무래도 목사아빠의 기준에서 보면 부족 한 게 많아 보이기 때문이겠지. 에이미가 둘째로 태어나서 소 위 말하는 “middle child syndrome” 이 있어서 항상 삐딱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경향이 있기에, 더욱 많은 시간을 같이 보 내면서 대화도 많이 했기에 그나마 이 정도로 되었지, 그렇지 않으면 벌써 딴 길로 갔을 것이다. 그래서 착하고 마음이 넓은 사위가 잘 포용하고 이끌어 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딸을 시집보내면서, 알 수 없는 눈물도 흘리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과 감사를 느끼면서 평소에 즐겨 읽고 부르던 말 씀과 복음성가를 생각하게 되었다. 우리 교회의 반가운 만남 의 잔치가 있을 때마다 강조하며 부르던 “춤추시는 하나님”의 모습을 담은 스바냐 3:17이다. 이것을 공동번역으로 읽으면 좀 더 실감이 난다.

“너를 구해내신 용사 네 하느님 야훼께서 네 안에 계신다. 너를 보고 기뻐 반색하시리니 사랑도 새삼스러워라. 명절이라도 된 듯 기쁘게 더덩실 춤을 추시리라.”

우리 가운데서 우리를 바라보시며 기쁨을 억제하지 못하고 더 덩실 춤추시는 하나님,

우리의 어떤 모습이라도 있는 그대로 받아주시는 하나님, 우리가 죄인임을 고백하면 용서하시고 사랑으로 받아주시는 하나님,

실수하고 깨달았을 때, 잘못했노라 고백을 하면 아무것도 요 구하지 않으시고 그냥 받아주시는 하나님,

힘들지만 뒤뚱거리며 믿음의 발걸음을 하나씩 내딛고 나아갈 때, 우리의 모습을 보시고 기뻐서 더덩실 춤을 추시는 하나님, 무엇보다도, 우리를 향한 이해할 수 없는 사랑과 은혜를 보여 주시는 우리 하나님을 생각나게 하는 귀한 말씀이다.

딸을 시집보내는 날, 춤추시는 하나님을 생각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