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수 형제(로고스 2 목장)

2020년 봄, COVID19 팬데믹으로 재택근무가 의무화되면서 생필품을 사러 가는 것을 제외하고는 외부 활동이 제한되었고, 그동안 교회에 자유롭게 참석하던 정기적인 모임과 사적인 만남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다행히도 재택근무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서는 가족들과 집 주변의 산책도 할 수 있게 되면서 팬데믹의 공포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서 아내도, 그리고 믿음이 적었던 저도 교회에 나가서 직접 목사님 말씀을 듣고 형제자매님들과 교제하며 이야기도 나누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는데, 그때는 거의 모든 분이 같은 생각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아내가 저에게 교회의 방송반 봉사를 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당시에 김대호 집사님이 방송반 사역을 맡고 있었고, 부인인 제시 집사님으로부터 주일예배를 유튜브로 방송하는데 봉사를 할 분들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아내가 전해 들었다고 했습니다.


2018년 여름으로 거슬러 가보면, 한국에서 미국으로 가족들과 함께 공항에서 입국하던 장면이 떠오릅니다. 다행히 우리 가족을 공항까지 마중 나와서 라이드를 해주겠다는 분들과 연락이 되어 RDU 공항에 첫발을 디디고 순조롭게 숙소까지 와서 첫날을 잘 지내게 되었습니다. 그 후에 아내의 결정으로 우리 교회의 예배에 참석하게 되면서 딸아이와 나이가 비슷한 아이들이 많고, 나의 직장이 대학교에 있는 관계로 많은 유학생이 활동하고 있는 마하나임으로 목장 배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공항에서 라이드를 해 주신 모든 분들이 마하나임 목장의 형제들이었습니다. 팬데믹 이전, 비전 센터에서 드렸던 주일 예배 시간에 마하나임 형제들이 방송반 봉사를 많이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교회의 많은 일들이 형제자매들의 봉사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가면서 ‘나도 미국에서의 생활이 조금 안정이 되면 교회에서 봉사를 시작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때맞춰서, 아내의 권유로 방송반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는데, 방송반에서 사용하는 유튜브 방송과 관련된 기술을 배우면 언젠가 어디서든지 사용할 수 있겠다는 기대도 하였습니다.

2020년 여름 초입부터 교회 방송반에 나가게 되면서, 몇 주간은 김대호 집사님과 기존에 방송반 봉사를 계속해 오시던 형제님들로부터 방송 장비 시스템에 대해 간략하게 배운 후에, 방송 소프트웨어와 이와 연동이 되어있는 파워포인트 슬라이드(Powerpoint slide)를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방송반의 업무는 크게 세네 가지 정도로 나눌 수 있고, 그에 맞게 인원도 필요한데, 약 10명의 형제자매님이 매주 돌아가며 봉사를 해오고 있습니다.

첫 번째 방송반의 업무는 ‘음향’으로, 예배 시 사용되는 모든 마이크, 스피커의 음질 제어를 담당합니다. 예배 순서에 맞게 각각의 마이크의 전원을 끄거나 켜고, 소리의 높낮이와 음질도 유무선으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OBS’ 업무인데, 방송 소프트웨어: Open Broadcaster Software의 약자입니다. 유튜브를 통한 방송 스트리밍(streaming)의 시작과 끝, 카메라 제어, 실시간 영상과 미리 제작된 동영상, 그리고 자막을 파워포인트 슬라이드(Powerpoint slide) 내용과 결합하는 일련의 작업이 OBS를 이용하여 이루어집니다. 유튜브 영상과 예배당에 설치되어 있는 텔레비전에서 나오는 영상도 OBS를 통해서 송출되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PPT’ 업무라고 방송반에서는 통칭하고 있는데, 이것은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 (Powerpoint Presentation)의 약자입니다. 박원철 목사님과 최동찬 형제님이 미리 작성해서 준비해주시는 PPT 슬라이드 (slide)를 순서에 맞게 한 장씩 페이지를 넘겨주는 업무입니다. 예배 시작전, 찬양팀이 연습할 때 찬양가사와 예배내용이 슬라이드의 화면과 잘 맞게 구성되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그리고, OBS와 PPT담당자들은 예배 시작 전에 예배순서에 맞게 모든 장면이 잘 넘어갈 수 있도록 서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네 번째는 ‘백업 (backup)’ 업무인데, 가장 최근에 추가되었습니다. 주로 특별찬양이나 연주가 있을 때 필요한 무대 마이크와 의자를 배치하는 업무와 특별히 방송에 필요한 일이 발생했을 때 보조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모든 방송반 봉사를 감독할 수 있는 역할이 필요하여, 주일 봉사에 필요한 인원은 4~5명 정도입니다. 방송에 내보내야 할 동영상의 유무, 목사님 말씀의 스크립트 (script), 그리고 방송에 대해 주의해야 할 점 등을 박원철 목사님이 항상 예배 시작 전에 전달해 주시고 계십니다. 그리고 김대호 집사님이 방송반의 감독 역할을 하고 계셔서 방송에 대한 의문점과 문제점을 해결하고, 개선에 대한 의견을 반영해 주시고 있습니다.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집에서 유튜브 방송을 통해서 예배에 참석하였고, 방송반 봉사를 시작하면서는 교회에 직접 나가 방송반 형제자매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얼마 후에는 예약을 통해, 제한된 인원에 한하여 주일예배에 참석하는 성도들도 늘어나면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서로 조심하면서 인사를 나누는 분들도 많이 늘었습니다. 교회에 나오기 전에는 저는 그렇게 사교적인 성격이 아니었고, 나이가 들어서도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었는데, 팬데믹을 지나오면서 인간은 서로 교류 하게끔 태어났다는 것을 나름 깨닫게 되었습니다. 책을 통해 얻은 지식으로, 인간은 사회성을 가지고 있어서 원시시대로부터 혹한 자연환경에서 다른 동물에 비해서 월등하게 번성하여 오늘날까지 살아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가슴으로는 이제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월등하게 번성하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인지는 저는 좀더 고민해볼 생각이지만요.

방송반 활동을 하면서 교회의 운영이 여러 성도님의 봉사를 통하여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저에게 큰 가르침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정에서 교회에서 그리고 어디에서든지 봉사하시는 성도님들이 많이 계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평일에도 예배를 위해 봉사하시는 많은 성도님을 뵙고 만나면서, 하나님의 은혜로 교회가 세워지고, 그 운영을 목사님들, 전도사님들, 그리고 우리와 같은 형제자매들님께 맡기시어 공동체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조금씩 알 것 같습니다. 이렇게 방송반 봉사를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교회 안에서 또 다른 봉사의 기회가 있다면, 또 다른 은혜를 느끼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