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an Jones

에린과 저는 이 교회의 새신자입니다. 지금까지 교회에서 보낸 시간들이 정말 좋았습니다. 친절한 성도님들, 감동적인 예배, 그리고 빛나는 설교, 저희가 작년에 랄리로 이사한 후 그토록 찾았던 바로 그런 교회의 모습이었습니다. 소속될 교회를 찾는 것은 저희의 새로운 여정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기도 했죠.

교회는 저희가 자라면서 저희 둘의 삶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 왔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기독교 환경에 자라서, 세 살의 어린 나이에 기도하고 예수님을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정말 신앙을 내 것으로 만들고 하나님을 더 알기 위해 성경 공부에 큰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중학교 때였습니다. 이 열정은 나이가 들수록 더 커졌고, 결국 제가 지금 추구하고 있는 저의 꿈은 ‘성경’ 교수가 되는 것입니다.

에린과 저는 2018년 Pensacola Christian 대학에서 만났습니다. 먼 거리에 살았지만 친한 친구 사이로 3년쯤 지내고, 마침내 사귀기 시작했습니다. 저희는 지난 7월에 결혼했고, 바로 이삿짐을 싸서 랄리로 향했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듀크 신학교에서 공부를 시작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랄리로 이사하기 전, 저는 캘리포니아에서 살았고, 거기 탤벗 신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그곳에 있는 동안, 저는 몇몇 한국인 친구들과 함께 한국 교회에 다니기 시작했고, 정말 좋았습니다. 그 당시, 제 한국인 친구와 저는 온라인으로 한국인들에게 영어를 함께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하면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높아졌죠. 랄리로 이사 왔을 때, 듀크에 있는 한국인 친구에게 “네가 다니고 있는 FKBC에 같이 가도 돼?”라고 물어보았습니다. 그 친구가 흔쾌히 저를 이 교회로 인도해 주었죠.

FKBC의 예배는 정말 좋습니다. 이 지역에서 다녔던 다른 교회의 설교보다 설교 내용이 더 깊고 은혜롭습니다. 에린과 저는 결국 이곳이 우리가 다닐 교회라고 결정하게 되었죠. 그 이후로 이 교회에서 새로운 친구들을 많이 사귀게 되었고, 우리는 교회를 더욱 사랑하게 되었습니다.